고객님께서 결제하실 금액을 신용카드로 결제하실 수 있습니다.

결제금액 *숫자만 기입해 주십시오
이름
이메일
결제방법 신용카드




카드사 거래금액 개인카드 법인카드
개인(지정) 공용
엘지, 삼성, 신한, 현대, 롯데, 외환, (구)조흥
하나, 한미, 신세계, 수협, 전북, 제주
30만원 미만 안심클릭 안심클릭 안심클릭
30만원 이상 공인인증서 공인인증서 공인인증서
비씨, 국민, 우리 30만원 미만 ISP ISP ISP
30만원 이상 ISP+공인인증서 ISP+공인인증서 ISP
* 법인카드 는 할부 결제가 불가능하며, 일시불 로만 결제가 가능 합니다.
* 30만원 이상 결제시 신용카드 거래용 또는 범용 공인 인증서 사용이 의무화 되었습니다.



주문 제작 상품 주의 사항 & 작업 규정 안내
- 주문 제작 상품에 경우, 수량 부족분이나 종이로 제작된 상품의 특성상 약간의 파본이나 구김은 당연히 있을 수 있습니다.
- 인쇄 주문 시 모니터 해상도의 차이에 따라 실제 색상과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하도메 봉투 및 주문 제작 부피가 큰 상품에 경우 택배 출고가 진행되는 경우 파손이나 상품에 손상(구김이) 발생할 수 있어 퀵/다마스 발송으로 권장 드리며 택배로 인한 상품 파손시 당사에서 별도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 동일 상품을 재 주문 시, 처음 제작된 상품과 차이가 있습니다.ex) 인쇄, 종이, 등
- 도무송 제작 상품과 일반 제작 상품에는 마감 부분에 차이가 있습니다.
- 봉투 기타 일반 도무송 가공시 마감 테두리 전개도 가장자리 부분에는 도면대로 따지는 과정에서 테두리에 뜯김 자국이 있습니다.
- 일반 주문제작 봉투는 종이로 가공된 상품에 경우 약간의 자국이나 도무송 마감과정에서 약간의 구김이나 뜯김 자국은 있을 수 있습니다. 이료 인한 교환/환불이 불가하며 주문시 꼭 미리 확인을 부탁드립니다.
- 실제 필요하신 수량보다 여유분을 두고 제작이 필요하며, 인쇄물에 경우 (+, -)여유분이나 수량이 부족할 수 있습니다.
- 포장 시 밴딩 고무줄 자국이나 묶음 자국, 종이에 긁힘이 있을 수 있습니다.(소량 여분동봉)
- 모든 작업은 선입금이 되어야 하며 미입금시 인쇄가 진행되지 않습니다.
- 주문제작 상품에 경우 종이(재질)용지에 따라, 당사 직원의 의도한바와 고객 상담 내용과 다르게 나오거나 차이가 있을 수 있습니다.
- 인쇄공정상 납기지연/인쇄사고 등이 발생될 수 있으므로 정해진 기간이 있는 인쇄물은 충분한 여유시간을 가지고 미리 접수하셔야 출고 지연에 따른 착오가 없습니다.
- 동일한 데이터라도 인쇄할 때마다 색상차이가 발생 할 수 있습니다. ( ex:5~10%색상차이가 있으니 유의)
- 종이 재질에 따라 동일한 데이터라도 색상이 다를 수 있으므로 재질 선택을 잘 하시기 바랍니다.
- 중요한 색상은 담당자와 상의 후 견본을 제시하시기 바랍니다(샘플)
- 진한 색상은 뒷묻음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 여러 공정을 거치다보면 인쇄사고가 날 수 있으며, 완성된 제품의 이상유무 확인 없이 배송된 제품에 대하여 A/S요청 시 발생되는 납기지연 및 운송비는 당사가 책임 지지 않습니다.
- 당사 직원들과 전화상의 약속은 일반적인 출고 예정일 뿐 인쇄 납기 공정상 1-2일 납기지연은 발생할 수 있으며, 그에 따른 환불 배송비, 손해배상 등의 책임은 지지 않습니다.
- 누락으로 후가공이 안되서 배송된 경우 제품을 회수하여 가공해서 택배로 발송됩니다.
- 재작업 기준일은 인쇄물을 받이시고 7일이내에만 가능합니다.
- 재작업 처리시 사고 물건의 90%이상이 당사로 회수되어야 하며, A/S팀에서 확인 후 재작업이 처리 진행됩니다.
- 도무송 과정에서 1-3mm 정도 틀어짐이 발생할 수 있으며 이로인한 재작업은 불가합니다.
- 해당 내용을 주문 제작 전, 모두 고객님께 전달 드리기 어렵습니다, 꼭 유의하여 내용 확인을 부탁드립니다)
- 그 외에 자사한 사항은 공지사항 게시판 <레드프린트 작업규정 안내>를 확인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 해당 내용을 주문 제작 전, 모두 고객님께 전달 드리기 어렵습니다, 꼭 유의하여 내용 확인을 부탁드립니다)
*결제 후 진행되는 모든 작업은 <레드프린트 작업규정안내>에 모두 동의한 것으로 간주합니다.